전공 쪼개기의 달인. LCF(엘씨에프).

런던예술대(UAL) LCF(엘씨에프)만 생각하면 답답할 때가 많다.  전공을 너무 쪼개 놓아서 이런 전공까지 제공하나 싶은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하나로 통합해서 제공해도 전공을 4-5개로 나누고 유행에 따라 학생들이 모일만한 전공을 제공했다가 치고 빠지기도 한다.  전 세계 패션스쿨들과 비교해 보아도 이렇게 전공을 쪼개는 학교는 LCF(엘씨에프)가 유일하다.  전공을 세분화할 수록 전문적으로 보일 것이라는 계산에 그런 것인듯 하다.  이 전략은 학생과 부모에게 꽤 잘 먹히는 전략이기는 하다.  LCF(엘씨에프)에 대한 일반적인 반응은 그 학교 패션에 전문화 되어 있는 학교 아니냐?  전공이 그렇게 많은데 여기에 가면 패션에 대한 모든 것을 배울 수 있지 않느냐? 결론부터 말하면 그렇지 않다.  전문성은 보편성을 습득하고난 후에 특정 부분에 집중해서 내 것을 만들때 생긴다.  LCF(엘씨에프)에는 보편성을 습득할 전공이 없다.  그저 전문성을 가장한 전공 쪼개기가 있을 뿐이다.  LCF(엘씨에프)처럼 전공을 쪼개서 수업을 제공하면 학생들은 그 분야에서 공부해야 할 기본기를 갖추기가 어렵다.

패션마케팅을 6개로 나누는 것은 재능에 가깝다.

패션 마케팅이나 패션 매니지먼트 분야를 예로 들어 보겠다.  일반 비즈니스 분야에서는 크게 경영 분야가 있고, 그 안에 세부적으로 재무, 회계, 마케팅, 정보처리, 브랜드 매니지먼트, 광고, PR 등의 분야로 나뉘어 진다.  이 모든 분야의 전문가가 필요할 만큼 회사의 규모도 크고 처리해야 하는 품목이나 정보도 다양해서 그렇다.  그런데 패션 마케팅이나 매니지먼트 분야에서는 굳이 패션 매니지먼트, 패션 마케팅, 패션 PR, 패션 브랜딩, 패션 머천다이징 등으로 전공을 쪼갤 필요가 없다.  패션 마케팅이나 매니지먼트라는 범주에서 세부적인 것들을 곁들여 배워도 충분하기 때문이다.  패션 회사의 마케팅 팀들이 LCF(엘씨에프)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세부적으로 나뉘어져 움직이지 않는다.  쉽게 이야기 하면, 패션 PR이나 패션 브랜딩을 전공한다고 해서 회사에서 이 전공에 맞는 일을 하기도 어렵고, 사람을 잘 뽑지도 않는다는 말이다.  전공 쪼개기는 학생들에게 득이되는 부분이 거의 없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전공한다고 되는게 아니다.

LCF(엘씨에프)의 전공 쪼개기는 비단 패션 마케팅 분야에만 국한하지는 않는다.  유행에 따라 학생들을 모집하기 위해 생기는 전공들도 있다.  LCF(엘씨에프) 학부 전공 중에 Creative Direction for Fashion 이라는 전공이 있는데 이는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패션 분야에서도 뜨는 직업으로 인식이 된 후에 만들어진 것이다. 엘씨에프에 이 전공이 생긴후에 제일 많이 받은 질문은 Creative Direction for Fashion을 공부하면 패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될 수 있냐는 것이었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한 분야에서 적어도 10년 이상을 일하고 특화할 부분이 생겼을 때 주어지는 일종의 명함 같은 것이다.  전공을 한다고 해서 바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가 되는 것이 아니다.   시간이 흐르다보면 하는 일은 같아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라는 명함이 사라질 수도 있다.  학생들에게 이런 전공을 선택하게 하는 것은 리스크가 커 보인다.

LCF(엘씨에프)의 이윤 추구와 자격지심.

LCF(엘씨에프)가 전공 쪼개기를 멈추지 않는 한 가지 이유는 더 많은 학생을 모집하기 위해서라고 보여진다.  전공을 그럴사하게 쪼갤 수록 학생은 많아지고 학교 재정은 좋아지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학교가 재정을 늘이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이렇게 전공 쪼개기를 통한 이윤창출은 모양새가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  전공 쪼개기는 유행과 수요를 민감하게 파악하고 이윤을 늘려야 하는 학원에서 하는 것이지 학교에서 하는 것이 아닌데 말이다.  전공 쪼개기의 다른 한 가지는 LCF(엘씨에프)는 항상 세인트마틴(CSM)에 비해 2류라는 자격지심이라고 생각된다.  LCF(엘씨에프)는 세인트마틴(CSM)의 네임밸류를 따라갈 수 없으니 학생수를 늘리고 세인트마틴에서 제공하지 않는 전공을 최대한 제공함으로써 세력을 넓혀왔다.  질보다는 양적 승부를 봐온 셈이다.

LCF(엘씨에프)를 선택하기 앞서 고민해보자.

LCF(엘씨에프)는 전공 쪼개기를 쉽게 멈추지는 못할 것이다.  오랜 기간 이 전략으로 얻은 이득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학생수도 많아졌고 이전보다 LCF(엘씨에프)를 알고 있는 사람들도 늘어났다.  그런데 앞으로도 이 전략이 계속 효과적일지는 모르겠다.  LCF(엘씨에프)가 아니더라도 좋은 학교들은 차고 넘친다.  그렇게 차고 넘치는 학교들이 정말 열심히 노력해서 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패션을 공부하려는 학생들은 최근에 LCF(엘씨에프)를 꼭 가야한다기 보다는 여러 선택지 중에 하나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좋은 학교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LCF(엘씨에프)는 런던예술대(UAL)라는 네임밸류와 전공 쪼개기 만으로는 학교 명맥을 유지해 나아가기 어려운 시점이 왔다.  LCF(엘씨에프)를 선택하려는 분들이 있다면 위에서 이야기한 포인트들을 참조해서 선택했으면 한다.  인생에서 유학의 기회가 여러 번 오는 것이 아닌만큼 유학 선택지는 신중해야 하니까.  그리고 내 인생은 소중하니까.

Q 저는 지금 고등학교 2학년이고 영국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에서 패션디자인을 전공으로 공부하고 싶어서 유학을 준비하려고 하고있습니다. 제가지금 예술고등학교에 다니고있는데 학교 내신성적이 많이 중요할까요? 1학년 성적은 중상위권이였던 편인데 유학을 준비하게되면 성적이 떨어질까봐 고민이여서요. 그리고 포트폴리오를 준비하는 기간은 어느정도를 잡아야할까요? 지금부터 준비하면 고3졸업후 20살때 입학을해야하는거겠죠?

안녕하세요?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CSM)은 경쟁률이 높은 편이어서 내신도 많이 보는 학교에요.  내신이 좋으면 그만큼 입학에 유리해지죠.  내신관리는 꾸준히 계속 하세요.  다른 학교를 간다고 하더라도 내신이 좋으면 그만큼 입학에 유리해요. 

더 중요한건 파운데이션에서의 성적이니까 파운데이션에서 더 열심히 공부하셔야 해요.  고3을 마치고 바로 영국유학을 간다면 아트&디자인 파운데이션을 필수로 하셔야 해요.  파운데이션을 하고서 영국학부에 입학하는 것이죠.  이때 파운데이션의 성적, 아이엘츠, 포트폴리오의 수준으로 대학을 들어간다고 보시면 돼요.

일반적으로 파운데이션 입학에 필요한 포트폴리오는 지금 하고 있는 작업만으로도 입학이 가능해요.  파운데이션에서는 지원자가 얼마나 미술과 디자인에 관심과 열정이 있는지를 중점으로 보니까요.  하지만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CSM) 파운데이션 입학을 생각하신다면 패션작품이 들어가야 해서 따로 준비를 하셔야 할거에요.  준비기간은 본인의 실력에 따라 달라져요. 

파운데이션 입학은 고2만 마치더라도 할 수 있어요.  고3졸업후에는 당연히 입학조건이 돼구요.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CSM) 학부에 입학하고 싶다면 CSM의 파운데이션보다 다른 학교의 파운데이션을 노리시는 편이 나아요.  실제로 세인트마틴 파운데이션에서 세인트마틴스 학부로 입학하는 비율이 정말 작거든요.  나머지는 다른 파운데이션을 졸업한 학생들 중에서 선발을 해요. 

파운데이션 선택은 학부입학에 아주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파운데이션 선택을 잘 하셔야 해요.  어떤 파운데이션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학부가 달라지니까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영국 파운데이션 입학과 관련해 도움이 필요하시면 디자인유학플러스+에 컨설팅지원을 해주세요. 

Q 안녕하세요. 유학 관련 질문입니다.  런던예술대 , 첼시컬리지에 대해서 묻고 싶습니다 🙂  입학조건과 , 학비가 궁금하구요.  파운데이션 과정과 준학사 , 학사 과정을 모두 듣고 싶습니다.  준비해야할 포토폴리오의 구체적인 설명도 필요합니다. 🙂  제가 어떤걸 준비해야하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입니다. 아이엘츠 점수 모두를 포함해 첼시 컬리지에 입학 할 수 있는 조건을 알고 싶습니다 🙂

A 파운데이션에 입학한 후에 학부과정 입학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지금은 파운데이션에 입학해 학점 유지를 잘 하는 것이 중요해요.  첼시 파운데이션에 입학하려면 국내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거나 그에 준하는 과정을 마쳐야 해요.  외국에서 공부를 한다면 IB과정이나 BTEC과 같은 과정을 이수해야 하고요.

런던예술대학교 첼시파운데이션은 캠버웰 컬리지에서 하게 될거에요.  파운데이션 입학에는 포트폴리오, 자기소개서, 추천서, 고등학교 성적, 아이엘츠 5.0 이상의 점수가 필요해요.

포트폴리오에는 드로잉과 페인팅 작품을 위주로 준비하시면 되고 자신의 아이디어와 사고력이 드러나는 작품을 하셔야 해요.  스케치북도 꾸준히 그리고 준비하세요.  포트폴리오를 사진으로 찍을 때는 최대 A4 사이즈로 하시구요.  첼시파운데이션이라고 해서 특별히 다른학교와 다른 부분은 거의 없어요.

첼시 학부를 가고 싶다면 꼭 첼시파운데이션을 해야 갈 수 있는게 아니에요.  자신에게 맞는 파운데이션을 선택해서 관리를 잘 받고 포트폴리오를 잘 해서 첼시를 최종적으로 들어가시면 돼요.  첼시파운데이션에서 100% 다 첼시 컬리지로 입학하는게 아니기 때문에 파운데이션을 잘 선택하셔서 최종 목표를 보시는게 좋아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런던예술대학교(UAL) 첼시 컬리지 오브 아트 입학과 관련해 도움이 필요하시면 디자인유학플러스+에 컨설팅지원을 해주세요.

N4.  고등학교 졸업후 바로 센트럴 세인트마틴(CSM) 패션학부에 입학이 되느냐의 문제. 

Q 고등학교 졸업하고서 런던예술대 센트럴 세인트마틴(CSM) 패션디자인학부에 바로 입학이 가능할지 알려주세요.

A.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마치고 파운데이션을 면제받기는 매우 어려워요. 아트&디자인 파운데이션은 필수로  하셔야 해요.  간혹 고등학교 졸업후 바로 센트럴 세인트마틴 패션디자인 학부로 오퍼가 나오기는 하지만, 최근의 추세는 아트&디자인 파운데이션을 필수로 이수해야 오퍼가 나오고 있어요.  세인트마틴 패션학부에서는 지원자가 무엇보다 미술과 디자인에 대한 이해와 기초능력을 보겠다는 의지로 해석돼요.  한국에서 아무리 포트폴리오를 수려하게 준비한다고 하더라도  아트&디자인 파운데이션에서 공부하고 익힌 미술과 디자인에 대한 이해력을 따라가기는 어려우니까요.  한국에서 세인트마틴 패션학부 입학포트폴리오를 준비하기 보다는 아트&디자인 파운데이션을 최대한 빨리 이수하는 것이 세인트마틴 학부입학에 더 유리해요.  한국에서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지 마시고 자신을 세인트마틴 패션학부에 입학시켜주기에 적합한 학교를 찾아 아트&디자인 파운데이션을 이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