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요 아트스쿨에 대해 격하게 궁금했던 두 가지. 주요 학교별 성적 커트라인과 장학금 규모일거에요. 그래서 이 두 가지를 가지고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3.0/4.0은 넘어야 한다는 것, 장학금은 생각보다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에요. 그렇다고 여러분 개개인이 모두 여기에 해당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세부적으로 들여다 볼 필요가 있죠.

주요 학교별 학교성적 커트라인.

4.0 만점으로 볼 때, 합격생들의 학점이 가장 높은 두 곳은 카네기 멜론(CMU)과 프랫(Pratt)입니다. 카네기 멜론 합격생 평균 학교성적은 3.7, 프랫은 3.64 에요. 카네기 멜론은 워낙에 명문이기도 하고 학부 전체 평균이라서 그렇다고 해도 프랫은 예상외라고 생각할 수 있을 거에요. 하지만 프랫의 경우는 건축학과가 있어서 학점이 성적이 좋은 학생들이 많이 몰렸다고 보여져요. 프랫의 건축과 인테리어는 정평이 나 있으니까요. 그 다음으로는 리즈디(RISD) 3.4, 파슨스(Parsons)와 에스브이에이(SVA)가 3.2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 와중에 학교 평균보다 한 참 모자란 학점의 소유자들이 합격한 사례들이 있습니다. 리즈디는 3.0 이하가 10%, 프랫 10%파슨스는 25%, SVA 40% 정도 입니다. 이 중에 2.5가 안되는 경우도 어느 정도 차지하고 있어요. 말씀드린 대로 파슨스와 SVA는 학점이 입학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학교라는 것이 수치상으로도 드러나네요. 그렇다고 하더라도 학교를 다니고 있는 분들은 학점관리를 최대한 열심히 하실 필요가 있어요. 학점에 따라 내가 갈 수 있는 학교가 뒤바뀌기도 하거든요.

의외로 학점을 많이 보는 학교가 프랫이에요. 프랫은 3.5 이상이 전체의 65% 이상이니까요. 학점이 좋은 학생들을 유치한다는건 학교 수업이 학구적이기 때문이기도 한데요. 이걸 반증이라도 하듯이 다른 학교에 비행 교양 수업의 비중이 크고, 미술사, 세계사, 인류학, 성 정치 등 인문학적 접근을 상당히 많이 하는 학교에요. 이런 과목들 학교다니면서 들으려면 당연히 학점이 좋은 학생들이 입학에 유리하겠죠?

주요 학교별 장학금 현황.

학교에서 주는 성적 장학금의 평균 액수는 대략 10,000불 내외입니다. 가장 많은 금액을 주는 학교는 프랫으로 15,000불 정도이고, 가장 적게주는 학교는 파슨스로 7,700불 정도 됩니다. 리즈디는 10,000불, SVA는 13,000불, 시카고아트(SAIC)는 8,000불 불 입니다. 2015년 기준으로 한 것이라서 가장 최근 정보와는 차이가 있겠지만 그렇게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보여요.

여기에서 주목해서 볼 것은 얼마나 많은 학생들에게 성적 장학금을 주느냐 이기도 합니다. 소액의 장학금을 받더라도 많은 학생들에게 혜택을 준다면 내가 장학금을 받을 확률이 그만큼 높아질테니까요. 이들 학교 중에는 시카고아트와 프랫이 250명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어서 가장 많은 학생들에게 장학금의 혜택을 준 학교입니다. 파슨스는 50명, SVA는 40명, 리즈디는 5명입니다.

개개인의 장학금 혜택으로 본다면, 단연 프랫이 장학금도 많이 학생들에게 골고루 나눠주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 다음은 SVA, 시카고아트, 파슨스, 리즈디의 순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학교 재정상황이 좋을 수록 장학금의 규모도 커지고 많은 학생들에게 혜택이 돌아가죠. 앞으로의 서포트를 생각하고 재정상황이 좋은 학교들을 선택하는 것도 하나의 기준이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해요.

주요 학교별 경쟁률.

석사는 워낙에 적은 인원수를 뽑고 그만큼 변수도 많아서 학부의 입학 경쟁률만 가지고 이야기를 할거에요. 전체 지원자들 중에 리즈디는 34%, FIT(에프아이티) 40%, 프랫 58%, 시카고아트 59%,파슨스는 63%, SVA 74% 가 합격을 했습니다. 예상한 대로 리즈디와 FIT는 경쟁률이 센 편입니다. 리즈디는 공부잘하고 그림되는 학생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학교이고, FIT는 등록금이 워낙에 저렴하고, 성적이 좋은 학생들이 몰리는 학교라서 그렇습니다. SVA 입학 어렵지 않다는 건 그저 감이 아니라 수치상으로도 증명되었으니 SVA 입학이 어렵다고 하면 그건 과장된 말이라고 여기서도 될 듯 합니다. 프랫, 시카고아트, 파슨스도 입학률이 높은 편이니 원서 준비하실 때 큰 걱정은 덜 하셔도 될거라고 생각됩니다.

입학 경쟁률이라고는 하지만 사실 입학에 경쟁률은 큰 의미는 없어요. 한국처럼 일괄적으로 눈치작전을 펴서 입학이 가능한 시스템도 아니고, 드라마틱하게 어느 한 시기에 어느 한 학교나 한 전공에 학생들이 몰리는 일은 거의 없으니까요. 매년 경쟁률은 여기에서 대동소이하게 바뀐다고 생각하세요. 합격을 위해서는 경쟁률보다 자신이 준비하는 포트폴리오와 입학 서류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미국 주요 아트스쿨의 성적, 장학금, 경쟁률과 더불어 학교지원과 관련해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디자인유학플러스+에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출처: www.usnews.com의 US news college compass
www.niche.com

 

www.designuhak.com

Tel: 070-7135-7159/070-7560-7179

Kakao: artpopcorns

파슨스는 왜 토플 커트라인을 올렸을까?

미국의 아트스쿨들의 리스트는 어찌보면 뻔하다.  동부에 파슨스(Parsons), 프랫(Pratt), 에스브이에이(SVA), 리즈디(RISD) 중부의 시카고아트(SAIC), 서부에 아트센터(ACCD), CCA, 칼아츠(CalArts), 남부에 스캣(SCAD).  상황이 이러다보니 입학사정이 엇비슷해 지는 경우들이 종종 발생한다.  이번에 이야기 할 파슨스(Parsons)도 다르지 않아서  많은 학생들의 원성(?) 아닌 원성을 사고 있다.  파슨스(Parsons)는 이론보다는 실무중심의 학교다.  그런데 이론 중심의 전공들이 요구하는 언어실력을 요구한다. 외국학생들의 제출해야하는 영어점수 기준을 대거 올려버렸다. 토플 IBT 80점에서 92점으로.  에이 뭘 12점 갖고 그러냐고 하는 사람들 있으면 그건 너무 무식한 소리다.  토플에서 12점을 올리는건 정말 어마한 노력이 필요하다.  IBT 92점이나 되는 점수를 입학사정에 넣었으면 커리큘럼도 상당히 이론적으로 바뀌어야 맞는 이야기다.  그렇지만, 커리큘럼은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여전히 파슨스(Parsons)는 학문적인 목적보다는 전공실습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그렇다면 파슨스(Parsons)는 왜 이런 정책을 쓰는 것일까?

학구적인 New School과 실습위주인 파슨스(Parsons)

첫째, 파슨스(Parsons)가 New School로 편입이 되면서 외국 학생들의 입학기준에 너무 쌩뚱한 잣대를 세우고 있다.  New School 자체가 학구적인 풍토이다 보니까 파슨스(Parsons)도 자연스럽게 여기에 부응 했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파슨스(Parsons)는 상당한 이론적인 베이스를 깔고 대대적인 커리큘럼 공사에 들어가야 했다.  그러나 앞에서 이야기 했듯이 파슨스(Parsons)는 커리큘럼에 대한 변화를 주지 않았다.  New School의 학구적인 분위기에 맞게 영어점수를 높인 것이라면, 이론적인 공부가 베이스가 되는 학부나 석사 일부 전공에만 적용했었도 충분할 것이었다.  파슨스(Parsons)는 리즈디(RISD)가 아닌데 잠시 리즈디(RISD)와 비슷한 학교가 될 수 있다고 착각을 한 듯 싶다.

어학과정으로 상당한 이익을 얻다.

둘째, 파슨스(Parsons)가 외국학생들에게 영어점수 엔트리 자체를 높이면서 짭짤한 수입을 거두고 있다. 점수가 모자라는 학생들에게 자체 어학과정 이수를 조건으로 내걸고 있으니 학교는 학비 이외의 수입을 올리게 되기 때문이다.  일부 전공을 제외하고는 파슨스(Parsons)는 졸업 후 현장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를 길러내는 커리큘럼으로 짜여져 있다.  파슨스의 커리큘럼 구성으로 보면 토플은 80점 정도만 요구해도 충분하다.  그런데 이런 학생들에게 92점이나 되는 토플점수를 요구하고 있다. 결국 토플 점수를 대거 올린건 학교 재정상황을 고려한 조치라고 보여진다.  사실 어학은 정규과정 전에 집중적으로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어학연수 기간에는 영어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파슨스처럼 정규과정과 어학을 같이 병행하게 되면 어학실력이 생각만큼 오르지 않는다.  정규수업 따라가기도 힘든데 어학까지 수업을 듣는 건 참 부담스러운 일이다.

파슨스는 리즈디(RISD)가 아니다.

파슨스(Parsons)가 외국학생들에게 토플점수를 높인것은 리즈디(RISD)처럼 학구적인 학교로 거듭나고 싶다는 것을 대내외적으로 천명을 하고 싶었을 것이고, 또 하나는 파슨스(Parsons) 자체의 어학과정을 외국학생들에게 끼워팔기를 하면서 재정상황도 좀 더 좋게 만들고 싶었을 것이다.  그런데 결론적으로는 이 둘다 모양새가 별로 좋아보이지 않는다.  파슨스(Parsons)는 리즈디(RISD)처럼 학구적이 되기도 어렵고, 어학과정을 끼워팔아 당장은 재정상황이 좋아진다고 하더라도 장기적인 안목으로 봤을 땐 파슨스 브랜드 밸류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보인다.  학교 마케팅이 단발적으로 할 수 있는 학교마케팅은  비용적인 부분밖에 없다.  장학금을 과하게 푼다던지, 어학과정을 끼워판다던지 등의.  파슨스가 단기적 재정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이런 기법을 쓴 것이라면 이제는 그만해도 된다.  몇 년 이렇게 외국학생들한테 어학과정을 잘 끼워 팔았으니 이젠 장기적인 학교 발전을 위해서 거시적인 정책을 제대로 펼쳤으면 한다.

파슨스에서 토플점수를 대거 올린 후 몇 년 동안을 지켜 본 결과 학구적인 학생들이 입학을 예전보다 더 하는 것도 아니고, 학교 어학과정을 끼워판다고 학생들의 영어실력이 일취월장 하지도 않았다.  그리고 학생들은 리즈디(RISD)에 대한 기대를 파슨스(Parsons)에 기대하지 않는다.  그러니 토플점수 커트라인을 92점 이상으로 고수하고 싶다면 커리큘럼을 이론 베이스로 재정비를 하고 그럴 생각이 없다면 커트라인을 80점으로 낮추는 것이 맞다.  파슨스 당신들은 리즈디가 아니라는 것을 꼭 염두하길 바란다.

리즈디(RISD) 학부 홈테스트 = 자전거 드로잉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인 많습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홈스테스트 주제가 바뀌었어요.  자전거 드로잉과 같은 이전 과제보다 더 사고력을 요구하는 과제라서 미리미리 준비하셔야 합니다.  새로운 홈테스트는 아래와 같습니다.

아래의 세가지 옵션 중에 하나를 선택하고 본인이 원하는 재료를 사용해서 두 개의 반응을 만들어라.  우리는 이 홈테스트에서 최종 프레젠테이션이나 기술적인 숙련도를 보여주는 예시가 아니라 실험적인 사고와 위험을 감수하는 연습을 하는 것을 보기를 원한다. 어떤 특별한 결과도 다른 것보다 가치있지 않다.  그러니 자유롭게 이 작업들을 가능한 큰 영역에서 표현하기를 바란다.

• deconstruct | ˌdēkənˈstrəkt | verb [with obj.] | reduce (something) to its constituent parts in order to reinterpret it

1. 무언가를 선택하라.
2. 그것을 해체하라.
3. 해체한 결과와 과정을 작업에 담아라.
4. 그 작업을 위한 타이틀을 만들어라.

• light | līt | noun | the natural agent that stimulates sight and makes things visible

verb [with obj.] | provide with light or lighting; illuminate

1. 빛이나 빛의 허상을 만들어라.
2. 그 작업을 위한 타이틀을 만들어라.

• contain | kənˈtān | verb [with obj.] | have or hold (someone or something) within | container | kənˈtānər | noun | an object that can be used to hold or transport something

1. 당신이 담기를 원하는 것을 찾아라.
2. 그것을 위한 컨테이너를 만들어라.
3. 그 작업을 위한 타이틀을 만들어라.

이 작품들은 슬라이드룸에 올려라.  파일 사이즈는 10MB를 넘지마라.  개인 웹사이트, Vimeo 등과 같은 플랫폼을 링크해도 된다.

* 위의 포트폴리오 요강은 RISD(리즈디)의 홈페이지를 요약한 것입니다.  리즈디(RISD)에 지원하시려는 분들은 반드시 학교 홈페이지를 방문하셔서 포트폴리오 요강을 꼼꼼하게 체크하고 포트폴리오를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Q 리즈디(RISD)나 칼아츠(CalArts) 같은 미국디자인대학들은 입학할 때 홈테스트라는게 있다고 들었어요.  홈테스트는 무엇이고 어떻게 해야되는건가요?

A 홈테스트(Home Exam)는 말그대로 입학준비생들에게 내주는 숙제입니다.  포트폴리오는 학생의 생각과 아이덴티티를 파악하는데 좋은 자료라고 하면, 홈테스트는 자신의 학교의 학풍과 각 전공의 커리큘럼에 가장 적합한 학생들을 뽑기 위한 장치라고 보시면 돼요.  예를 들어, 리즈디(RISD)는 학부지원자들에게 요구하는 홈테스트에는 드로잉이 2개 포함되는데요.  하나는 자전거를 참조해서 드로잉을 하는 것이고,  나머지 하나는 드로잉 도구를 만들어서 그 도구로 드로잉을 하거나, 하루만에 11개의 관련된 이미지를 그려서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배치하라는 것이죠.  드로잉 재료도 정해주고요.  리즈디(RISD)에서 학생들을 선발할 때 드로잉 아이디어와 실력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짐작되실거에요.  언급하신 또 다른 학교인 칼아츠(CalArts)의 그래픽 디자인과 학부 신입생들에게는 옵션으로 그래픽 디자인 프로젝트를 제출하라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를 홈테스트로 단정짓기는 어렵지만, 칼아츠(CalArts) 그래픽디자인과에서 어떤 학생들을 선호하는지를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해요.  이 프로젝트의 주제는 Be Green 이라는 캠페인 인데요.  Be Green 캠페인 포스터를 제작하는 것이에요.  이 포스터를 보는 주체는 일반 공공인들이구요.  이 포스터를 어느 대도시의 버스정류장이나 기차역에 전시할 것이라고 가정하고 사람들을 좀더 친환경적인 라이프스타일에 적응하도록 독려하는 캠페인이에요.  그래서 약 3페이지에 걸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가이드라인을 꼼꼼하게 제시하고 있어요.  칼아츠 그래픽디자인과의 홈테스트을 엿보면 학교과제가 매우 구체적이고 실제로 실행이 되도록 연결시키는 커리큘럼으로 구성되어 있는 면이 보여진답니다.

홈테스트는 학교의 특성과 학풍을 파악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는거 아시겠죠?  미국의 디자인대학교들을 어플라이 하실 때는 무작정 준비부터 하지마시고 학교 입학요강, 포트폴리오 요강, 홈테스트을 차근차근 살펴보세요.  내가 가고 싶은 학교라고 하더라도 홈테스트를 보고서 아! 이 학교는 나와는 맞지 않구나 하는 것을 느끼실 수도 있고,  역시! 내가 생각한 그대로 구나 하는 것도 느낄 수 있을거에요.  홈테스트는 학교와 전공에 따라 요구를 하기도 그렇지 않기도 해요.  입학준비를 하는 당사자로서는 포트폴리오 준비도 버거운데 홈테스트까지 하는 것이 좀 짜증도 나고 걱정도 될거라고 생각해요.  하지만, 한 발짝 물러나 생각해보면 홈테스트를 해보는 것은 내가 얼마나 그 학교나 전공과 잘 맞는지를 시험해 보는 좋은 기회가 되니까 적극적으로 홈테스트에 다가가보세요.

홈테스트는 리즈디(RISD)나 칼아츠(CalArts)처럼 처음부터 우리학교의 홈테스트는 이런 것이다라고 공개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쿠퍼유니온(Cooper Union)이나 FIT(에프아이티)처럼 지원을 한 후에 홈테스트의 주제는 이것이다라고 알려주는 경우도 있어요.  쿠퍼유니온(Cooper Union)은 매년 홈테스트의 주제가 다양하게 바뀌기 때문에 이전의 홈테스트 주제를 참조하는 것은 좋지만 과거의 주제가 홈테스트를 하는데 크게 도움이 되지는 않아요.  쿠퍼 유니온과 같은 학교들은 평소에 실력을 갈고 닦아 어떤 주제를 만나더라도 침착하게 결과물을 낼 수 있어야 합니다.  FIT(에프아이티)는 지원후에 각 학생에게 홈테스트 주제를 공개하기는 하지만, 그 주제가 자주 바뀌는 경우는 아니라서 비교적 홈테스트를 준비하기가 수월한 학교에요.

미국디자인대학교들의 일부는 이렇게 홈테스트를 통해서 자신들이 제공하는 커리큘럼에 더 잘 맞는 학생들을 선발하기 위한 장치를 마련해 두고 있어요.  앞에서 말씀드린대로 지원자들에게도 학교의 특성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장치인만큼 지원 학교의 홈테스트를 살펴보고 유학준비를 하도록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