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유학과 미술유학에서 인터뷰는 중요하다.  한국 유학원들이 주최하는 그런 시시콜콜한 인터뷰 말고.  진짜 당신에게 관심이 있어서 현지에서 좀 보자고 하는 그런 인터뷰 말이다.  우선 현지의 인터뷰에 초대 되었다면 합격의 가능성은 높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한국 학생들이 현지 인터뷰에서 떨어지는 경향이 요즘 종종 늘어난다.  왜 그랬는지 이야기를 찬찬히 들어보면 인터뷰를 너무 대충 본 느낌이 든다.  영어실력도 예전의 학생들에 비해 별로고 자신이 제출한 서류에 대해서 분석도 제대로 못하고 교수가 뭘 물어보면 동문서답하고.  그러니까 인터뷰에서 떨어지지.

요즘 학생들을 만나보면 어학연수를 왜가냐는 반응들이 종종 보인다.  왜 가냐니 공부해야하니까 가는거지.  어학연수는 정규유학에 있어서는 필수다.  누구도 예외는 없다.  어학연수는 돈이 들어가니까 안하겠다는 학생들을 보면 참 안타깝다.  영어실력은 정규과정에서 늘지 않는다.  그저 하루하루를 버틸뿐.  영어는 정규과정 이전의 실력을 가지고 정규과정을 버티는 거다.  그런데 이렇게 손톱에 낀 때 마냥 휙 튕기면 되는게 어학연수가 아니다.  어학연수를 거친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들이 인터뷰에서 보이는 반응은 매우 다르다.

어학연수를 하고 영어에 대해 워밍업이 되어 있는 학생들은 영어실력이 조금 모자라더라도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왜 지원을 했는지 무엇에 관심이 있는지 앞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지 등을 최선을 다해 이야기 한다.  영어환경이 주는 이점을 백분 활용하기 때문이다.  심사자는 특히 관심있는 학생에게 인터뷰를 신청하고 봤는데 영어를 못하면 뽑고 싶은 마음이 달아난다.  영어도 못하는 애를 데리고 수업을 하고 같이 하고 싶지는 않으니까.

혹시 작품을 보고 뽑을까 말까 고민하던 중에 학생을 인터뷰에 초대한 거라면 인터뷰는 입학에 있어서 더 중요하다.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잘 풀어나가면서 긍정적인 인상을 주면 교수 입장에서는 안 뽑을 수가 없다.  작품이 조금 모자라더라도 그건 학교에 들어와서 끌어올리면 되는거니까.  이렇게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

인터뷰를 잘 보는 방법은 우선 영어를 잘 하는 거다.  그리고 자신이 준비한 서류를 백퍼센트 이해하고서 미리 예상 질문을 뽑아서 연습을 해야한다.  그렇다고 너무 준비된 멘트를 날리면 심사자는 정말 싫어한다.  그러니까 자연스럽게 큰 테두리만 짜고 답은 현지에서 인터뷰할 때 자연스럽게 해야한다.  자신이 전혀 예상못한 질문을 하면 잠시 심호흡을 하고 차분히 이야기를 이어나가라.  그러기 위해선 평소 좋아는 작가와 관심사들을 정리해 둘 필요가 있다.  이런 이야기들로 시작을 하면 이야기가 부드러워지니까.

인터뷰를 잘보면 입학확률이 높아지는 만큼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다.  한국을 방문해서 보는 인터뷰는 학생들을 모집하기 위한 마케팅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대충 오퍼도 주고 학생들 기분도 잘 맞춰준다.  설마 이런 학교들을 가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좋은 학교들은 한국 교육시장에서 굳이 나서지 않는다.  한국애들 없어도 학교운영이 잘되는데 굳이 신경쓸 필요가 없으니까.  한국에서 오퍼받고서 너무 좋아하지마라.  그건 인터뷰라는 미명하에 받는 프로모션에 지나지 않는다.  어찌되었거나 인터뷰가 중요한걸 알았으니 영어공부도 열심히 하고 자신에게 관심도 많이 가져라.

입학심사라고 함은 입학을 하기 위한 인터뷰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인터뷰는 학교에 따라서 요구하기도 하고 그렇지 않기도 합니다. 인터뷰 요청은 지원서류 작성할 때 학교에서 인터뷰 요청을 할 것인지 아닌지를 밝히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인터뷰를 굳이 요구하지 않는 학교에 어플라이를 할 때는 어떨까요? 굳이 인터뷰는 안하셔도 됩니다. 몇몇 학교를 제외하고는 자국에 있는 외국 학생들의 경우에게 인터뷰를 요청하지 않습니다. 그러니 인터뷰를 봐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가질 필요는 없어요. 만일 반드시 인터뷰를 요구하는 학교에서 인터뷰를 한국에서 가질 기회를 제공한다면 모르겠지만, 그러지 않을 경우에는 인터뷰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보통 어플라이 할 때와 서류와 한국에서 심사를 볼 때 요구하는 서류는 거의 동일합니다. 재학증명서 또는 졸업증명서, 성적증명서, 자기소개서, 추천서, 포트폴리오 등등. 대부분은 여러군데를 어플라이하기 때문에 굳이 심사를 보고 또 다른 학교를 어플라이를 하고 하는 것보다는 서류를 꼼꼼하게 정리하고 열심히 준비해서 일괄적으로 학교에 서류를 보내는 것이 입학을 하는데 훨씬 경제적입니다. 괜히 여기저기 다니면서 시간을 낭비할 필요는 없으니까요. 특히 지방에 있는 학생들의 경우는 입학심사를 보려고 서울까지가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는데, 저는 이건 시간 낭비라고 봅니다.  차라리 그 시간에 어플라이에 필요한 서류에 좀더 신경쓰는 편이 합격률을 높이는 방법이에요.

한국에서 영어도 능숙하지 않은 상황에서 자신의 의견을 통역을 통해 심사자에게 전달하는 것보다는 서류를 좀더 꼼꼼하게 준비해서 좋은 인상을 남기는 편이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심사자도 사람이기 때문에 영어를 잘하는 학생에게 좀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고, 학생 자신도 자신감이 없으면 그만큼 심사자에게 좋은 인상을 주기는 어렵습니다.

입학은 단순히 몇 분 만나보는 걸로 결정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닙니다. 좋은 학교일 수록 인터뷰에 앞서 학생들이 제출하는 서류에 좀더 시간을 두고 평가를 하게됩니다. 그 후에 인터뷰가 필요하다면 요구하는 것이죠.  인터뷰는 서류를 제출하고 학교에서 인터뷰를 요구할 때 해도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