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대표적인 패션 디자인스쿨을 꼽아보면 동부에서는 FIT(에프아이티)와 파슨스(Parsons), 서부에서는 FIDM(에프아이디엠)와 오티스(OTIS)가 있다. 오늘 이야기 할 학교는 FIDM(Fashion Institute of Design and Management – 에프아이디엠)이다. 학교의 대략적인 설명을 하자면, 본교는 LA에 나머지 캠퍼스는 샌프란시스코, 오렌지 카운티, 샌 디에고에 있다. 학생 수 5천명, 교수진 3백명, 졸업생은 닉 베레오스(프로젝트 런웨이), 윌아이엠, 한고은 등이 있다.

학교 수업은 상당히 실무중심으로 이루어진다. 교수진의 상당수는 현직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이어서 인턴십의 퀄리티가 상당히 좋은 편이다. 인턴십이후로 취업까지 연결되는 학생들도 상당히 있다. 학교를 다니는 중에도 취업이 되는 경우들도 종종 있다. FIDM 졸업 후 구찌, 루이비통, 리바이스, 랄프로렌, 조르지오 아르마니, 트루 릴리전 등의 회사로 취업이 된다.

FIDM은 학교와 기숙사 시설이 매우 좋다. 도서관에서는 랩탑도 대여가 가능하고 원단 샘플도 얻을 수 있다. 기숙사는 매우 럭셔리(?)해서 학생들에게 인기가 좋다. FIDM 학생들은 여름에도 점퍼를 가지고 다닐만큼 학교 에어컨이 빵빵해서 건물 안으로만 들어가면 모두들 추워한다. ^^ 여담이지만 FIDM에는 유명 블로거부터 인스타그램 스타, 모델, 미스 인터내셔널과 같은 유명 인사(?)들이 많이 모이기로도 유명하다. 이런 유명 인사들을 제쳐놓고라도 학교를 다니다보면 머리 좋고, 능력 좋은 애들이 수두룩 빽빽하다.

학교를 지원할 때는 자기소개서, 추천서 2부, 학교 성적, 영어성적, 포트폴리오 등이 필요하다. 영어성적은 토플로 제출하면 되고 성적은 65점만 넘으면 된다. 단, 토플이 65-75점 사이라면 학교에서 어학수업을 들어야 한다. 어학수업을 듣고 싶지 않다면 75점을 넘기는 것이 좋다. FIDM에 제출하는 포트폴리오는 다른 학교들과 달리 각 과마다 일정 가이드 라인이 있는데 포트폴리오를 준비할 때보다 좀더 간소하다. 머천다이징&마케팅이나 뷰티 마케팅과 같은 이론 전공들도 포트폴리오를 제출해야 하니 지원 전에는 포폴 요강을 살펴봐야 한다. 학비는 1년에 $30,000불 내외이니 동부 사립에 비해서 많이 저렴하다.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에 하나가 FIDM과 FIT가 연계 학교냐라는 건데, 두 학교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그래서 그런지 FIDM에서 수업을 이수하면 FIT로 편입하기가 수월하다는 이야기가 인터넷을 떠돈다. 학교에서는 왜 그런 정보가 한국에서만 그렇게 퍼졌는지 궁금해 하지만 아직도 모른다고 한다. 네이버와 구글에 망령처럼 떠도는 FIDM과 FIT의 연계설은 모두 그건 없는 얘기다.

학교는 1년 4학기 쿼터제로 운영이 되고 여름 학기는 필수로 들어야 한다. 즉, 다른 학교와 달리 여름 방학이 없는 셈이다. FIDM에서 가장 인기 좋은 전공은 패션 디자인, 머천다이징&마케팅, 필름&TV 코스튬 디자인이다.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어패럴 산업 매니지먼트와 웹 디자인 전공에 멋진 남학생들이 다수 있다고 한다. 어디까지나 소문이다. 화창한 날씨, 넓은 캠퍼스, 능력을 갖춘 학생들. 꼭 미국 동부에서 공부를 해야 한다는 강박이 아니라면 FIDM처럼 매력적인 학교를 놓치기는 좀 아깝다.

FIDM에 대해 추가적인 궁금증이 있거나 입학 지원에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 주세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www.designuhak.com

Tel: 070-7135-7159/070-7560-7179

Kakao: artpopcorns

FIT(Fashion Institute of Technology – 에프아이티)에 대해 아주 오래간만에 글을 올립니다.  FIT(에프아이티)의 인기 학과 중 하나인 패션 비즈니스 매니지먼트(Fashion Business Management: 이하 FBM)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여러분이 제일 궁금한 부분은 FIT의 FBM과에 대한 특성과 통계적인 입학 사정이니까 이 부분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해드릴게요.

패션 비즈니스 매니지먼트(Fashion Business Management)의 특징.

FIT FBM은 졸업 후 취업에 용이하도록 커리큘럼이 짜여져 있습니다.  FIT의 출발이 직업교육 학교였기 때문에 같은 맥락에서 지금도 그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어요.  FIT의 패션 비즈니스 전공은 미국에서 제일 먼저 개설되었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역사가 오래 되어서 다른 학교들이 패션 비즈니스 과를 개설할 때 FIT의 커리큘럼을 참조하는 경우들이 있기도 해요.  반면 주립대라는 것과 가장 기본이 되는 커리큘럼을 가지고 있다보니 학생들 사이에서는 수업이 다소 지루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합니다.  또한 강사진들 개인 차가 커서 어떤 강사를 만나느냐에 따라 수업이 결정되는 점도 있습니다.

FBM 2+2 프로그램.

FIT의 학부는 2+2의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2년은 AAS(준학사) 과정을 마치고, 나머지 2년은 BA(학사)과정을 하게 되는 것이죠.  2년 동안 AAS을 하고서 그 전공이 자기한테 맞지 않거나 좀더 다른 공부를 하고 싶을 때는 BA의 다른 과정으로 진학이 가능하기도 해요.  AAS는 FIT에서 학위를 받고, BA는 뉴욕 주립대에서 받게 돼요.  학생들에 따라서는 다른 학교에서 2학년까지 마치고 FIT의 BA로 편입을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FBM 입학사정.

FBM은 학교성적, 에세이, 영어점수가 애플리케이션에 필요한 전부입니다.  이 모든 3가지가 FBM 입학에는 모두 중요한 요소에요.  학교성적 또는 내신성적은 4.0으로 환산했을 때 3.0은 넘어야 합니다.  성적표는 WES라는 기관에서 환산을 거쳐 학교에 제출하게 되는데 이때 한국에서 받은 성적과는 조금 다른 성적이 나오기도 합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바로 FIT FBM 과정에 어플라이하는 학생들은 내신성적을 적어도 3등급이상은 받아야 안전권 입니다.  에세이는 나를 온전하게 드러내고 어필할 수 있는 부분이어서 신경써서 준비해야 합니다.  최대한 솔직하게 그러나 조직적인 글쓰기가 필요하죠.  마지막으로 영어점수.  영어점수는 일반적으로 학교에서 요구하는 점수가 맞추면 입학에는 큰 무리가 없습니다.  하지만 FIT FBM의 경우는 토플 80, 아이엘츠 6.5를 훌쩍 넘는 점수를 제출하는 학생들이 많아서 영어점수에도 신경을 써야해요.

FIT FBM 입학 조건에 부합하지 않을 때.

이런 경우라면 두 가지의 가능성을 놓고 보는 것이 좋습니다.  하나는 FIT 이외에 다른 학교의 패션 비즈니스나 패션 마케팅과를 지원해서 FIT에서 떨어질 경우를 대비하는 것이고요.  다른 하나는 1-2년을 FIT가 아닌 다른 학교에서 학점을 따고서 내신성적과 영어실력을 높여서 FIT에 편입으로 지원하는 것이죠.  FIT의 FBM은 입학 경쟁률이 높은 만큼 자신이 지원 자격이 되는지를 꼼꼼하게 따져보고서 영리하게 지원을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별다른 소득 없이 재수, 삼수만 거듭하게 되니까요.  자신에게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에 따라 입학전략이 달라져야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어요.

디자인유학플러스+에서는 FIT FBM(패션 비즈니스 매니지먼트) 지원과 관련해 전문적인 입학전략을 제시해 드리고 있어요.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언제든지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 패션 디자인과 지원하는데 패션관련 작품은 얼마나 들어가야 되나요?  미국 패션학부나 영국 파운데이션 지원일 때는 패션작품의 비중이 전체 포트폴리오의 20%. 패션 석사에 지원할 때는 패션작품이 전체의 80%로 구성하세요.  미국의 FIT(에프아이티)는 예외적으로 학부 입학일 때도 패션 작품을 80% 내외로 구성을 해야 합니다. 

2. 의상 작품을 꼭 만들어야 하나요?  의상 제작은 프로젝트 상 꼭 필요하거나 학교에서 요구할 때가 아니라면 필수적으로 만들어야 하는건 아니에요.  예외적으로 몇몇 학교는 의상 제작을 요구하기도 해요.  FIT 패션디자인의 경우는 의상2벌을 제작해서 포트폴리오에 넣어야 합니다.

3. 작업을 할 때 재료는 주로 무엇을 쓰면 될까요?  재료에 대한 제한은 없어요.  본인에게 가장 잘 맞는 재료를 선택하면 되지만 재료는 다양하게 쓰는게 좋죠.  그렇다고 너무 많은 재료를 쓰실 필요는 없어요.  재료는 연필, 펜, 마커, 수채화, 아크릴, 텍스타일, 종이, 플라스틱 등 선택의 폭이 아주 넓어요.  

4. 패션 마케팅을 공부하고 싶은데 포트폴리오를 만들어야 하나요?  패션마케팅이나 패션 비즈니스와 같은 패션 이론 전공들 대부분은 포트폴리오를 요구하지는 않아요.  예외적으로 몇몇 학교들만 요구해요.  대표적으로 런던예술대(UAL)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CSM)의 Fashion Design with Marketing BA의 경우는 요구해요. 

5. 한국에서 2학년을 마치고 편입하려고 할 때 한국에서 한 작업들을 넣어야 하나요?  네, 포함시키는 좋습니다.  편입하기 전에 어떤 작업을 했는지 학교에서는 보고 싶어 하니까요.  학교 과제를 정리하고 부족한 부분들을 채우서 제출하세요. 

6. 학부에서 패션을 전공하지는 않았어요.  석사에서 패션디자인을 하고 싶은데 이럴때는 포트폴리오를 어떻게 만들어야 하나요?  패션디자인 석사로 간다면 학부와 상관없이 패션작업이 80% 이상을 차지하도록 해야 합니다.  석사에 들어가면 바로 패션디자인 작업을 하게 되니까요.  

7. 프로젝트는 몇 개나 하면 좋을까요?  지원 과정에 따라 달라지는 데요.  학부는 2-3개 정도,  석사는 3-5개 정도의 프로젝트를 하면 됩니다.

8. 포트폴리오 학원은 다니는게 좋을까요?  한국에서 입시미술을 경험했거나 학부에서 미술이나 디자인을 공부했다면 포트폴리오 학원을 다니실 필요는 없어요.  미술이나 디자인에 대한 경험이 없는 경우라도 동네 화실에서 도움을 받으셔도 충분한 경우가 많아요. 이외에 포트폴리오 학원에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자신의 상황을 보고 선택하시면 될 듯 해요.

패션 유학 포트폴리오에 대해 가장 많이 받는 질문들로 추려서 적어 봤어요.  8가지 질문 말고도 궁금한 점 부분들이 있으면 디자인유학플러스+에 언제든지 문의해 주세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이탈리아 패션유학!
최근 이탈리아 유학에 대한 문의가 많아졌는데요.  이탈리아는 패션, 자동차 디자인, 제품 디자인 등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어요.  유학생들에게는 이탈리아 패션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세계 4대 패션위크가 열리는 곳이어서 더욱 그런듯 해요.  이탈리아에서 패션을 공부할 수 있는 패션스쿨들은 많은 편입니다.  학교 각각의 개성들이 살아 있어서 학교를 선택할 때 고민을 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 요인이 되기도 하죠.
인기패션스쿨 마랑고니
이탈리아에서 가장 인기가 패션스쿨은 마랑고니 입니다. 이탈리아 패션디자이너들 상당수가 마랑고니를 거쳐갔고 산학협동이 워낙에 잘되어 있는 학교라서 그렇습니다.  물론 학교의 커리큘럼이나 학생들에 대한 지원도 아주 좋고요.  마랑고니는 장점이 많은 학교여서 유학생들에게도 인기가 많은 학교인데요.  마랑고니를 선택하기에 앞서서 학위 인정 문제로 고민을 했던 분들에게 알려드릴 새로운 소식을 전하고자 합니다.
이탈리아 밀라노 마랑고니 학위인정
2017년 10월 학기부터 이탈리아 밀라노 마랑고니의 학부의 일부 프로그램이 이탈리아 교육부 학위로 인정이 된다고 합니다. 학사학위가 인정되는 프로그램은 학부의 Fashion Design & Womenswear, Fashion Design and Menswear, Fashion Design & Accessories, Interior Design, Interior Design & Lighting, Product Design, Visual Design이에요.  이 과정들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게 되면 앞으로는 더 많은 전공들이 학위 인정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AFAM 과정 비자받기
이탈리아 밀라노 마랑고니는 학사학위과정은 AFAM(고등미술음악무용교육) 과정에 해당하기 때문에 대사관에서 가입학 허가와 비자를 받아야 합니다.  이 경우에는 매년 5월 – 7월 사이에 비자를 신청해야 비자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만일 이 시기를 지나서 비자를 신청하게 되면 1년을 더 기다려서 다음 해에 비자를 신청해야 하니 주의하셔야 합니다.
이탈리아 마랑고니 입학및 수속과 관련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 분들은 디자인유학플러스+로 문의해 주세요.
한국인의 광풍이 불어닥친 앤트워프 왕립 예술학교.

세계 3대 패션스쿨이라고 하면, 미국의 파슨스(Parsons), 영국의 세인트 마틴(CSM), 벨기에 앤트워프 왕립예술학교(Royal Academy of Fine Arts Antwerp)를 꼽는다.  재미있는건 이 순서대로 한국학생들이 학교를 휩쓸고 지나갔다.  처음에는 파슨스가 아니면 안되는 것처럼 한국 학생들이 몰리더니 그 다음은 세인트 마틴 마지막으로 앤트워프다.  앤트워프 패션학부에 한국학생들이 20명이나 된다니 앤드워프 러시가 현실화 되었다.  앤트워프 러시가 끝날 즈음 세 학교 모두 더이상 꿈의 학교는 아닐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이런 불운한 기분을 가지고 오늘은 앤트워프 왕립 예술학교의 패션디자인에 대한 정리를 해 볼까 한다.

벨기에 앤트워프의 패션의 역사.

앤트워프 왕립 예술학교의 패션이 유명한 배경에는 앤트워프(도시)가 17세기부터 섬유산업의 중심지 였던 것에 기반한다.  특히 레이스 산업이 유명한데 바로크시대 의상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었기에 인기가 많을 수 밖에 없었다.  산업혁명 이후로는 런던 다음으로 직물공장이 많았다고 하니 그 위용을 짐작할 수 있다.  이런 배경에 힘입어 1985년에는 앤트워프 왕립 예술학교에 패션과가 생기게 되었다.  너무 들어서 지겨울만큼 유명한 앤트워프 식스(Antwerp Six)가 졸업을 한 시기도 1980년대 였다.  앤트워프 식스는 앤드워프 왕립 예술학교를 졸업한 6명의 패션디자이너로 드리스 반 노튼, 앤 드뮐미스터, 월터 반 베이렌동크, 딕 반쉐인, 마리나 이, 딕 비켐버그 6명을 말한다.  이 6명은 벨기에 아방가르드 디자인을 대표하는 디자이너들로 1990년대부터 지금까지 활동을 하고 있다.  앤트워프 왕립 조차도 앤드워프 식스의 활약을 학교의 초석이라고 밝히고 있을 정도로 이들의 활약은 지금도 그 영향력이 크다.

앤트워프 왕립 패션과의 커리큘럼.

앤트워프 왕립 예술학교의 영문명은 ‘로열 아카데미 파인아트 앤트워프(Royal Academy of Fine Arts Antwerp)’다.  학교의 뿌리는 파인아트에 있다.  패션도 그 연장선에 있다.  앤트워프 왕립의 패션은 세계의 어떤 학교보다 아방가르드하고 상상을 뛰어넘는 해석을 내놓는다.  학생 개개인이 자신의 스타일을 찾도록 도와주는 커리큘럼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을 독립적인 디자이너로 키우기 위해 디자인, 모델 섭외, 쇼 매니징 등프로젝트에 필요한 모든 부분을 학생이 직접 발로뛰게 한다.  학생 자신의 스타일을 찾아가는 과정이 마냥 좋기만 하지는 않다.  입학 정원의 10%만이 살아남게 되니 실력과 오기가 없으면 내 스타일을 찾기도 전에 앤트워프에서 방출된다.  열심히 하지 않을 수 없는 분위기 이기는 하지만 내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무한 경쟁에 시달려야 하는 부작용(?)들도 발생한다.

앤트워프 왕립 입학을 위한 팁!

앤트워프 왕립의 패션과는 2018/19년 입학생부터는 학부 전과정을 영어로 수업을 한다.  더 이상 더치(Dutch)를 해야하는 부담에서는 벗어나게 되었다.  대신 영어를 정말 잘해야 한다.  수업에서 커뮤니케이션을 워낙에 많이 하는 곳이기 때문에 영어가 되지 않으면 기본적으로 살아남기가 어렵다.  입학을 위해서는 포트폴리오, 실기시험, 인터뷰를 모두 통과해야 한다.  포트폴리오는 따로 공지한 바는 없지만 최대한 창의성과 독창성을 보이는 작품들로 구성해야 한다.  평소에 해온 스케치들과 옷과 오브제들을 제출하면 좋다.  포트폴리오는 직접 앤트워프에 제출해야 하니 실물을 제대로 준비해야 한다.  실기시험은 7월과 9월에 두 번 열린다.  한국 학생들은 비자를 생각해 7월에 실기시험을 보는 것이 좋다.  실기시험은 앤트워프 왕립에 가서 직접 봐야 한다.  실기시험은 이틀에 걸쳐 진행되는데 둘째날에 실기시험 합격 여부를 알려준다.  인터뷰에서는 포트폴리오 심사와 함께 영어실력을 보게 된다.  개인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주로 좋아하는 벨기에 디자이너, 학교와 패션과 지원이유, 미술사와 관련한 것들을 물어본다.

앤드워프 왕립 예술학교 패션유학과 관련해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디자인유학플러스+에 문의해 주세요.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