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yptian_fashion_runway_4-600x316
존 갈리아노가 고대이집트를 재현한 크리스찬 디올의 오트 쿠튀르. 솔직한 이때부터 그가 위험해 보였다.

존 갈리아노가 천재인건 맞다. 하지만 한동안 고대 이집트나 바로크 시대를 그대로 Ctrl C+Ctrl V를 계속 할 수 있을지 의심을 했었다. 갈리아노의 쿠튀르는 장시간  너무 사치스럽고 오색창연하다 못해 찬란하기까지해 너무 지루했기 때문이다. 내심 갈리아노와 디올 하우스가 이별을 할 것이라는 쪽에 한 표를 걸고 있었다. 단지 아쉽지만 보낼 수 밖에 없었다고 착한 코스프레를 하거나 아니면 타블로이드에 시끄럽게 잡음을 내며 갈라서는게 관건일 뿐이라는 것이지.  그러나 참 엉뚱하게도 갈리아노는 유태인 차별발언으로 단칼에 디올 하우스와 이별당했다. 속사정이야 어떤지 모르겠지만 자신을 잠시 작곡가 바그너와 동일시 했던거 아닌가 싶다. 크리스찬 디올과 갈리아노가 다투지는 않았지만 전세계 타블로이드를 요란하게 하면 갈리아노가 하차한 것이니 내 몹쓸 촉이 쓸만할 때가 있다. ^^*

05zDIOR2_SPAN-articleLarge
라프 시몬스의 첫 크리스찬 디올 런웨이. 칸 영화제에서 니콜 키드먼이 입은 드레스 중에 가장 예뻤던 것도 디올의 쿠튀르였다.

 

ji02
라프 시몬스의 마지막 질 센더 런웨이. 질 센더를 떠나면서 라프 시몬스는 눈물을 펑펑 흘렸고, 나는 마지막 런웨이가 너무 완벽해 눈물이 핑 돌았다

98875130_christian_dior
무슈 디올의 세련된 뉴룩(New Look). 샤넬만 코르셋에서 여자들을 해방시킨건 아니었다.

갈리아노는 디올에서 퇴장했고 갈리아노 이후의 바통을 누가 넘겨 받을지 정말 궁금했었다. 디올 하우스는 갈리아노의 그림자를 지워내려고 파격적인 인사를 데려오려고 노력하겠지만 과연 그 바통을 내가 넘겨받겠다며 덥석 손을 내밀 사람이 누가 있겠냐는 말이다. 그러나 그 가시방석 같은 바통을 심드렁하게 받아든자가 있으니 그의 이름은 라프 시몬스다. 라프 시몬스는 절제되고 세련된 미니멀한 컬러와 디자인을 영악하게 이용할 줄 아는 패션디자이너다. 그리고 질 센더를 질 센더보다 더 질 센더 답게 이끌어오던 그다. 디올 하우스와 라프 시몬스의 첫 시작은 아주 성공적이었다. 라프 시몬스는 디올 하우스에서의 첫 쿠튀르를 2013년 버전의 러블리 뉴룩으로 재현했다. 다시 말해, 무슈 디올이 1946년에 처음 선보인 뉴룩을 2013년 버전으로 재해석한 것. 라프 시몬의 옷을 보고 좀더 싶다면 인터넷 서치를 부탁한다. 이번 크리스찬 디올의 쿠튀르 런웨이에서는 벽 전체를 모두 생화 꽃장식으로 배경처리를 해놓고 절제된 컬러와 미니멀한 디자인에 크리스찬 디올의 화려함을 담담하게 녹여냈다. 디올 하우스는 갈리아노의 후광을 지워버렸고, 라프 시몬은 메이저 패션브랜드에서 새로운 출발을 기분좋게 시작했다.  둘에게 윈윈이고 지켜보는 관객도 흐뭇하다.  성공이다!

20130405_impressionsdior-1
<연회> 에드가 드가, 1879. 디올의 드레스들. <파라솔을 쓴 3명의 여인> 마리 브라크몽, 1880

resize
< 계절의 꽃 : 모네의 정원에 핀 아이리스>, 끌로드 모네, 1900.

natalie_portmans_miss_dior_dress
<나탈리 포트만의 미스 디올 드레스> 크리스찬 디올 화장품 라인의 모델인 유태인 출신의 나탈리 포트만 . 존 갈리아노의 유태인 차별 발언에 포트만은 불같이 화를 냈고, 다시는 갈리아노와 엮이지 않겠다고 했다. 그런데 갈리아노는 진짜 왜 그랬을까?

크리스찬 디올은 라프 시몬스와 이 성공을 당분간 계속 공유할 생각인듯하다. 그 첫번째 프로젝트로 인상주의 대표그림들과 여기에서 영향을 받은 디올 의상을 프랑스 노르망디에서 4개월 동안 전시를 한다.   파리의 근대화가 본격화 되면서 꽃을 피운 인상주의. 이 시기는 근대이전의 화려한 우아함과 근대이후의 향수어린 모던함이 동시에 공존하는 그림들이 많은 때이다. 크리스찬 디올이 앞으로 추구할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우리가 인상주의를 바라보는 그 지점과 같지 않을까 한다. 과거의 것을 가지고 가면서도 시시대의 물결을 잘 녹여내는 그 지점. 갈리아노의 하차이후 방향을 잠시 잃었던 디올 하우스에게 라프 시몬스가 복덩이임은 틀림없다. 어쩜 이렇게 디올 하우스가 가고 싶은 길을 얄미우리만큼 잘 꿰뚫어보고 실행해 첫 런웨이를 성공시켰으니 말이다. 위에서 언급한 전시는 쇠라, 드가, 모리조, 르느와르 등의 인상주의 작품들과  그 작품들에서 영향을 받은 크리스찬 디올 브랜드의 패션작품들을 매치해 관객에게 선보이는 전시다. 무슈 디올의 50년대 작품부터 라프 시몬스의 작품에 이르기까지 최상의 작품만 골라냈다고 하니 볼만한 전시가 될거다. 그런데 표정은 인상주의를 재해석에 보자는 것인데 속마음은 라프 시몬스를 앞으로 패션 쿠튀리에로 널리 알리려는 마음이 큰 것으로 보인다.  디올 하우스의 총애를 받기 시작한 라프 시몬스가 대견하다.

전시는 프랑스 노르망디에 있는 그랑빌 디올 뮤지엄에서 5월 4일부터 9월 22일까지 열린다. 그랑빌 디올 뮤지엄은 무슈 디올이 유년 시절을 보낸 집으로 파리로 이주를 한 이후에는 여름 별장으로 사용했던 곳이다. 후에 벨 에포크 스타일양식의 무슈 디올의 생가를 개조해 그랑빌 디올 뮤지엄으로 사용하고 있다. 디올 뮤지엄의 정원은 아름다운 곳으로 소문이 자자하고, 여기에 인상주의 작품들과 디올 하우스의 눈부신 드레스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니 기대가 되는 전시다.   인상주의 작품들은 마르모탕 모네 미술관과 오르세 미술관에서 그림을 대여해 온다고 한다.  9월까지는 오르세에서 주요 인상주의 몇 작품들은 못볼지도 모르겠다.   4월부터 9월까지 노르망디에서 인상주의 축제가 길게 이어지고 있으니 꼭 디올 뮤지엄이 아니더라도 인상주의 작품에 관심을 두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번 여행계획에 노르망디를 넣는것도 좋을것 같다.

Q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 8월에 코스모스로 대학을 졸업하게 됩니다.  올해 9월에 석사로 입학을 하고 싶은데 지원을 지금 해도 되나요?  안된다면 졸업장이 나온 후에 지원을 해서 내년에 입학을 해야되나요?

8월에 코스모스로 학부를 졸업하더라도 이번해 9월학기 지원을 하실 수 있어요. 이런 경우에는 우선 학교에서 요구하는 서류들을 모두 제출해야 해요. 자기소개서나 SOP, 추천서, 포트폴리오, 라이팅샘플, 학교성적, 재학증명서, 영어점수 등이요. 이 서류들로 합격을 하게되면 학교에서는 조건부입학허가서를 주게 될거에요. 언제까지 졸업증명서와 파이널 학교성적을 더 추가해서 제출하라고 명시도 되어 있구요. 그러면 명시한 날짜까지 명시된 서류를 학교에 보내면 무조건입학허가서를 보내줄거에요. 이런 절차들을 거치게 되면 올해 9월에 입학하실 수 있어요.

단, 9월에 바로 석사에 들어가서 수업을 소화할 수 있을 정도의 실력을 미리 갖추고 있어야 해요. 작업의 수준과 영어실력이 받쳐줘야 석사과정을 무난하게 마칠 수 있기 때문이죠. 미리 이 부분들이 준비되어 있어서 석사수업을 받는데 크게 무리가 없으면 괜찮지만, 그렇지 않다면 시간을 가지고 영어실력을 최대한 높이고 작업을 할 수 있는 실력도 키워놓으세요. 디자인유학은 단순하게 학교입학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해당과정을 거치면서 본인이 발전을 하고 그 결과로 졸업도 되는 거니까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미국유학.영국유학 대학원입학 관련해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디자인유학플러스+에 컨설팅지원을 해주세요.

Q 안녕하세요?  저는 한국에서 서양화를 전공했고요. 앞으로는 영국에서 갤러리나 박물관학 쪽으로 전공을 하고 싶어요.  서양화와 갤러리&박물관학이 관련이 있는건 틀림없지만 공부하기가 어려운 분야라고 들었어요.  한국에서 어떤 준비를 하면서 접근을 하면 좋을까요?  답변 부탁드려요.

말씀하신대로 파인아트와 갤러리&박물관학은 정말 밀접한 관계에 있습니다. 작품이 없이는 갤러리나 박물관도 존재할 수 없고, 갤러리나 박물관 없이 작품을 보여줄 곳이 없으니까요.  하지만, 이 둘에 접근하는 방법은 매우 다릅니다.

갤러리나 박물관학 또는 큐레이팅 과정은 이론과정이기 때문에 미술사, 역사, 경제학, 박물관학 등의 지식을 두루 쌓으셔야 해요.  이 중에 가장 기본은 미술사죠.  미술사가 뒷받침이 되지 않으면 갤러리, 박물관학, 큐레이팅 과정에서는 어느 것도 접근을 할 수가 없어요.  이와 더불어 세계사와 역사도 공부하셔야 하구요.  세계정세와 미술사는 함께하는 분야이니까요.  뿐만 아니라 작품의 가치를 평가하는 일도 같이 하기 때문에 경제학 지식도 있어야 한답니다.

공부할 것들이 참 많죠?  그래서 더 매력있는 분야가 갤러리, 박물관학, 큐레이팅 관련 분야랍니다.  한국에서는 기본지식이 되는 미술사 정도는 탄탄하게 공부하고 가시는게 좋아요.  여기에 영어실력을 출중하게 키우는 것도 잊지 마시구요.  갤러리, 박물관학, 큐레이팅 분야는 한국어로 공부해도 어려운 분야이기 때문에 영국에서 이 분야를 공부하시려면 영어실력이 아주 좋으셔야 해요.  한국에서 미술사와 함께 영어실력을 최대한 쌓으시구요.  정규과정에 입학하기전에는 비교적 장기간 어학과정도 하시면 많이 도움이 되실거에요.

좋은 하루되시구요.   갤러리, 박물관학, 큐레이팅 분야에 대해 심층적인 상담이 필요하시다면 디자인유학플러스+에 컨설팅지원을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