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바조의 성마테오의 소명. 누가 마테냐는 것이 논란이 되어 수많은 논문을 쓰게 만든 그의 작품.]

그림을 함께 하다보면 특별하게 아끼게 되는 작가와 작품들이 생기기 마련이다.  각 시대별로 사조별로 좋아하는 작가들과 작품들이 무수히 많지만 특히 좋아하는 하나를 꼽으라면 바로크시대의 작품들이다.  그림실력이 좋은 천재들이 포진을 하고 있던 르네상스를 거쳐 지루하지만 새로운 시도를 했던 매너리즘을 지나 탄생한 바로크.  극적이다 못해 비장하기까지한 바로크의 그림들과 조각들을 볼 때면 가슴속에 무언가가 쿵하고 떨어진다.  감동받아서 그러냐고 하면 물론이다.  그런데 바로크의 것들은 감동 이상의 것들이 존재한다.  저걸 정말 사람들이 그리고 만들었을까하는 의구심과 정말 만들었다는 근거를 마주했을 때의 놀라움.  그런것들이 존재한다.  인간의 뒤틀린 그리고 마음 저 깊은 곳에 움튼 감정들을 과감하게 토해내는 바로크 안에 있을 때면 잠깐은 과호흡도 하고 숨을 멈추기도 한다.  내게 바로크는 그런 존재다.

[네덜란드 바로크의 정수를 보여주는 베르메르의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이탈리아의 카라바조와 베르니니, 보로미니, 프랑스의 푸생과 로랭, 스페인의 벨라스케스, 플랑드르와 네덜란드의 루벤스와 베르메르, 영국의 반다이크.  이들이 바로크를 이끌었던 거장들이다.  우와! 멋지다! 잘했다! 라는 말을 한 번 쯤은 해봤을 만한 작품들이 무수히 존재하는 바로크는 미술사에 있어서 참 축복받았던 시기였다.  정교하게 짜여지고 효율적인 르네상스와 달리 작가 자신들의 번뜩이는 생각들과 마음을 담아서 작품에 쏟아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소실점이 좀 맞지 않아도, 주인공이 누구인지 애매해도, 그리스.로마신화를 한없이 차용해서 그려도 모든 것이 수용되던 그런때 였기 때문이다.  바로크의 표현방법은 매우 극적이어서 그림에서는 무대공연을 보는 듯하고, 조각이나 건축은 불쑥 튀어나오고 들어가기를 제 집 드나들듯이 한다.

[클로드 로랭의 그림을 보면 베네치아에서 그림공부를 했다는 것을 여실히 볼 수 있다.]
[클로드 로랭의 그림을 보면 베네치아에서 그림공부를 했다는 것을 여실히 볼 수 있다.]

바로크와 로코코는 자주 비교되는 대상이다.  바로크에 이어 바로 로코코가 이어지는데 바로크는 상당히 남성적이고 로코코는 지극히 여성적인 취향일 탓이다.  바로크는 절대왕정이 존재하던 중앙집권의 시기였다.  모든게 남성중심이었고 왕중심이었고 후원자도 남성이었다.  그래서 거대하고 극적이고 마초적이며 감정의 기복을 더욱 심하게 보여주는 것이 바로크다.  바로크가 끝나는 시기도 프랑스의 루이14세가 죽은 그 해를 기점으로한다.  이탈리아에 비해 문화적으로 뒤떨어져 있던 프랑스는 루이 14세를 기점으로 문화대국으로 일어선다.  프랑스의 미(美)의 기준을 정하고 파리를 정비하고 베르사유로 궁을 옮기고 처음으로 쇼핑문화를 일으킨 시기였다.  이탈리아에 대적할만한 명품이 탄생한 시기가 루이 14세 부터이니 프랑스 명품의 역사는 꽤나 오래되었다.  이야기가 잠시 프랑스로 흘렀는데 실은 이탈리아의 카라바조를 더 이야기 해야한다. 바로크를 통틀어 카라바조를 대적할 자는 없기 때문이다.

[우피치에서 카라바조를 모두 대여중여서 메두사만을 보았는데도 소름끼치게 좋았던 카라바지오.]
[우피치에서 카라바조를 모두 대여중여서 메두사만을 보았는데도 소름끼치게 좋았던 카라바지오.]

카라바조는 바로크 시대 전체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 작가이다.  본명은 미켈란젤로 카라바조.  집안의 배경이나 누군가의 후원이 많지 않아 평생을 힘들게 살았지만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새로운 세계를 열어젖힌 작가다.  르네상스에서 보여준 촘촘한 풍경을 과감하게 삭제하고 등장인물을 앞으로 집중시켜 연극적인 연출을 한 것이다.  카라바조의 디오니소스, 엠마오의 그리스도, 성마테오의 소명을 보면 셰익스피어가 극을 연출했다면 이렇게 했겠지라는 것을 바로 떠올릴 수 있다.  뒷배경을 어둡게 인물들은 더욱 돋보이게 한 그의 표현력은 유럽 바로크 전체를 들썩이게 했다.  바로크시대의 대부분의 작가들은 카라바조의 이런 표현력을 따라하고 존경했다.  카라바조가 없었다면 벨라스케스도 베르메르도 그렇게 매력적인 그림을 그릴 수 없었을 것이다.  온갖 사고는 다 치고 결국 살인까지 했던 카라바조의 인생은 험난 했다.  그러나 그의 자유로운 영혼(?)이 바로크 전체의 웅장함과 요동치는 사람의 마음을 예술로 끌어들인 것이다.

[이렇게 그리니 더이상 할 게 없다고 할만도 한 라파엘로의 그림. 그래도 새로운 물결은 오기 마련이다.]
[이렇게 그리니 더이상 할 게 없다고 할만도 한 라파엘로의 그림. 그래도 새로운 물결은 오기 마련이다.]

라파엘로 이후 더 이상은 할 것이 없다고 여겨졌던 매너리즘 시기에는 거대한 바로크의 물결이 올 것을 알지 못했을 것이다.   역사가 그러하듯이 절대 올 것 같지 않은 암흑기여도 반드시 빛이나는 시기가 오기 마련이다.  우리도 그렇지 않을까?  현대미술이 더이상 갈 곳이 없고 할 건 다 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새로운 무엇인가가 있을 것이라는.  무던히 시도하고 시간이 흐르면 지금의 현대미술은 매너리즘 비슷한 무엇으로 불릴테고 어느 시점엔 바로크에 필적한 것이 나올 것이다.  별 생각 없어 보인다고 별 것 아닌 것을 한다고 현대미술을 폄하하지 말고 새로운 물결이 오는 전조로 생각하면 좋겠다.  우리가 바로크를 보면서 느껴야 할 것은 이것이 아닐까 싶다.

 

1 (2)
영화 섹스 앤 더 시티(Sex and the City) 영화에서 캐리 브래드쇼가 청혼받을 때 그리고 결혼식에 신은 마놀로 블라닉의 블루 새틴 스틸레토.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 지미추(Jimmy Choo), 그리고 마놀로 블라닉(Manolo Blahnik). 세계 3대 슈즈 디자이너들이다. 누구의 슈즈가 제일 좋냐고 물어본다면 그건 단연 마놀로 블라닉이다. 제일 나으냐는 질문에는 답하기 어려워도 좋아하는것엔 말할 수 있다. 난 마놀로 블라닉이 좋다. 개인적인 취향이겠지만 크리스찬 루부탱은 빅토리아 베컴이 시도때도없이 신어대서 졸부삘(?)을 지울수가 없고, 지미추의 과한 장식과 컬러를 한 슈즈들은 피로감이 몰려오기 때문이다. 마놀로 블라닉에 대한 편애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데, 블라닉의 슈즈는 심플해서 심심하거나 장식을 오버해서 부담을 주지 않기 때문이다. 그의 디자인은 심플해서 밋밋해지기전에 생생하고 세련된 컬러로 가볍게 잡아주고, 특별해 보이려는 욕심을 절제해과하질 수 있는 장식을 덤덤하게 풀어낸다. 슈즈 본연의 기능과 역할을 잃지 않으면서 옷장 한켠에 모셔놓고 싶은 수집의 욕심을 내게 하는 것이 마놀로 블라닉이다. 특히 라인이 유려한 슬링백은 마놀로 블라닉을 능가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캐리 브래드쇼와 마놀로 블라닉.

2 (1)
슈어홀릭인 캐리. 마구 사들이 슈즈들 때문에 집살 돈도 없다며 투덜댄다
3
사랑하는 빅의 사랑도 얻고, 마놀로 블라닉도 손에 넣은 캐리.

패션, 사랑, 섹스, 커리어에 대한 고민을 명쾌한 플롯으로 우리들의 가슴을 쫄깃하게 만들었던 섹스 앤더 시티(Sex and the City).  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을 휩쓸고 간 섹스 앤더 시티에는 그 시대를 풍미했던 패션브랜드 네임은 현대 철학자들의 이름만큼 자주 등장한다.  이 시기는 럭셔리 브랜들의 수익이 시원찮을 때였다.  루이비통, 샤넬, 구찌같은 빅3만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 다른 럭셔리 브랜드들은 명품으로 취급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이 시기에 불현듯 *칙릿소설 (이 붐을 이루면서 소비는 미덕이라고 소비자들을 부추기기 시작했다.  칙릿의 주자 섹스 앤더 시티 덕분에 비비안 웨스트우드(Vivienne Westwood), 베라왕(Very Wang), 에르메스(Hermes),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등은 소비자들 입에 착착붙는 브랜드가 되었다.  그 중에 마놀로 블라닉은 인디애나 존스에서 성배같은 존재로 추앙받기 시작했다.  섹스 앤더 시티의 한 에피소드에서는 주인공 캐리가 강도한테 돈과 귀중품을 털릴 때에도 마놀로 블라닉은 안되다고 목놓아 사정하기도 했고, 잡지사 소품실에 갇힌 골아픈 상황에서도 마놀로 블라닉의 메리제인에 숨이 넘어갈 지경이였다.  “어떡해. 이거 뭔지 아냐고?  이거 마놀로 블라닉 메리제인이야!”라며 과호흡을 쏟아냈다.  작가의 취향이든 패트리샤 필드(섹스앤더 시티의 스타일리스트)의 편애이든 마놀로 블라닉은 섹스앤더 시티 이후 면세점이나 백화점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브랜드가 되었다. 

* 20-30대 미혼 커리어 우먼들을 타겟으로 하는 소설. 젊은 여성이라는 슬랭 Chick과 문학 Literature를 줄여서 칙릿이라고 한다. 대표소설로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쇼퍼홀릭>, <섹스 앤더 시티>가 있다. 이 소설들은 모두 영화나 드라마화 되었다.

아날로그 감성이 디지털을 입다.

4
마놀로 블라닉의 일러스트를 보면 슈즈보다 이 그림을 사고싶다.

 

여기에서 한 가지 마놀로 블라닉이 섹스 앤더 시티를 통해 대중적 인기를 얻었지만, 그의 성공이 절대 캐리의 오버액션으로 각인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마놀로 블라닉의 성공은 간결하다.  마놀로 블라닉 하나면 대충 걸쳐입고 집을 나와도 거리를 활보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데 있다.  그리고 마놀로 블라닉은 마스터의 손끝에서 나온거라는 걸 확인시켜주는 마놀로 블라닉의 멋진 일러스트도 한 몫한다.  마놀로 블라닉은 디자인 할 슈즈를 하나하나 손으로 그려낸다.  가끔 마놀로 블라닉의 일러스트는 실제 그의 슈즈보다 더 탐이 날때가 있다.  어쩌면 일러스트는 마놀로 블라닉의 판매전략일지도 모른다.  일러스트를 갖지 못하니 슈즈를 사게되는걸 보면 말이다.  재미있는 사실이 하나 있다. 마놀로 블라닉은 아날로그 감성을 듬뿍 가지고 있는 브랜드 인데, 마트갈 때도 그의 슈즈를 줄창 신고 다니는 셀리브리티들의 파파라치 컷이 인터넷에 나돌면서 마놀로 블라닉이 더욱 유명해 졌다는 사실이다.  아날로그는 디지털을 타고 우리에게 오나보다. 

드디어 특별상을 받은 마놀로 블라닉.

5
스페인 출신답게 특유의 유머와 컬러감을 뽐내는 마놀로 블라닉.

 패션필드에서 옷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평가 받았던 슈즈가 드디어 인정을 받았다.  마놀로 블라닉이 영국 패션협회(British Fashion Council)에서주는 특별상을 받았다.  이 특별상은 전세계 패션산업을 통틀어 중요한 영향을 준 디자이너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잘나가는 영국 패션 디자이너들만 줄창 받아온 BFC의 상을 마놀로 블라닉이 받았다.  이 특별상을 받은 패션디자이너들은 스텔라 맥카트니, 비비안 웨스트우드, 존 갈리아노, 알렉산더 맥퀸 등이 있다.  마놀로 블라닉이 패션필드에서 40여년을 몸담아 왔다는 걸 생각해보면 상을 너무 늦게 받는다는 느낌이 든다.  그렇지만 슈즈 디자이너가 그것도 마놀로 블라닉이 특별상을 받는다니 너무 신나는 일이다.  마놀로 블라닉의 소박한 소감은 이랬다. 이 상을 받아도 자신은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런던 패션위크 준비에 힘을 가할거라고.  뭐 특별상을 준다는데 내가 그동안 열심히 했으니 받을만하다고 돌직구를 날릴 필요도 왜 나를 이제서야 알아보느냐고 얼굴 붉힐 필요가 없긴하다.  자신의 분야에서 열과 성을 다해 인정을 받는다는건 가슴 묵직하게 뿌듯한 일이다.  아프지않고 별탈만 없다면 마놀로 블라닉은 참 행복하겠다.  블라닉님! 특별상 받으신거 축하해요. 짝짝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