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칸 영화제는 고대 그리스 여신들의 에로티시즘을 재현하다.

2013 칸 영화제.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가짜싸이도 등장하고, 총격사건에 보석강탈 사건까지… 헐리우드 자본에 잠식되어가는 칸 영화제를 보고 있으면 가끔 아카데미 시상식의 연장선인가?라는 의문이 들기도한다. 이번 칸 영화제의 개막작은 캐리 멀리건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위대한 개츠비”, 칸 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은 드림웍스의 스티븐 스필버그,  카메라 앞에서 과도한 S라인을 펼쳐 보이는 여배우들은 헐리우드 여배우들이었다. 자본에 잠식되어가는건 자본주의의 습성이지만 그걸 지켜보는 관객으로서는 씁쓸함이 밀려온다.

영화제의 알맹이는 뒤로 하고 무엇보다 우리를 잠시나마 즐겁게 해주는건 여배우들의 드레스 향연이 아닐까. 2013년 칸 영화제의 드레스는 화이트가 압권이었다. 다른 어떤 컬러보다도 화이트를 소화한 여배우들은 눈에 띄게 시크하고 그 자체로 빛이났다. 2013년 칸을 대표하는 드레스 코드는 고대 그리스조각에서 볼법한 Wet-Drappery 였다. 거두절미하고 자 그럼 칸 여우들의 화이트 드레스를 보러갈까?

 * Wet-Drappry : 고대 그리스 조각들은 남신들은 누드로 표현이 되었고, 여신들은 물에 젖은 드레스를 입은 형태로 표현되었다.  루브르에 있는 시모트라케의 니케를 생각하면 이해가 쉽게 될 것이다.

 

알렉산드리아 엠브리시오
빅토리아 시크릿의 여신 모델 알렉산드라 엠브리시오. 전형적인 화이트 Wet-Drappry 여신 드레스. 엠브리시오는 주헤어 무다드를 선택했다.

 

마리옹 꼬띠아르
슬림하고 모던한 디올의 리조트 드레스. 마리온 꼬띠아르의 신의 한수다.

 

우마서먼
파르테논 신전의 동쪽 페디먼트에서나 볼 법한 드레스. 우마 서먼이 선택한 드레스는 베르사체 아틀리에.

 

캐리 멀리건
패션계를 들썩이게 하고 있는 위대한 개츠비. 캐리 멀리건의 비오네 드레스. 다른 어떤 여배우들보다 빛났다.

 

니콜 키드먼
크리스찬 디올의 인상주의 드레스를 선보이고 있는 니콜 키드먼. 그녀가 이번 칸에서 입은 어떤 드레스보다 잘 어울린다.

 

카린 로이펠트
꼼데 갸르송의 크롭트 화이트 톱과 릭 오웬스의 베이지 스커트를 매치한 카린 로이펠트. 카린 로이펠트는 전설적인 파리보그의 전 편집장이다.

 

로지 헌팅턴
로지 헌팅턴의 분위기와 잘 맞아 떨어지는 크리스찬 디올의 깔끔한 미니드레스.

 

소피아 코폴라
루이비통의 블랙 세퀸 드레스를 선택한 소피아 코폴라. 블링 링의 감독으로 칸에 참여했다. 절친 마크 제이콥스의 뮤즈이기도 한 그녀는 이번 영화제에서도 의리를 지켰다. 코폴라는 화이트의 물결에서 유일하게 블랙을 시크하게 소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