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크미술이 현대미술에 전하는 위로.

[카라바조의 성마테오의 소명. 누가 마테냐는 것이 논란이 되어 수많은 논문을 쓰게 만든 그의 작품.]

그림을 함께 하다보면 특별하게 아끼게 되는 작가와 작품들이 생기기 마련이다.  각 시대별로 사조별로 좋아하는 작가들과 작품들이 무수히 많지만 특히 좋아하는 하나를 꼽으라면 바로크시대의 작품들이다.  그림실력이 좋은 천재들이 포진을 하고 있던 르네상스를 거쳐 지루하지만 새로운 시도를 했던 매너리즘을 지나 탄생한 바로크.  극적이다 못해 비장하기까지한 바로크의 그림들과 조각들을 볼 때면 가슴속에 무언가가 쿵하고 떨어진다.  감동받아서 그러냐고 하면 물론이다.  그런데 바로크의 것들은 감동 이상의 것들이 존재한다.  저걸 정말 사람들이 그리고 만들었을까하는 의구심과 정말 만들었다는 근거를 마주했을 때의 놀라움.  그런것들이 존재한다.  인간의 뒤틀린 그리고 마음 저 깊은 곳에 움튼 감정들을 과감하게 토해내는 바로크 안에 있을 때면 잠깐은 과호흡도 하고 숨을 멈추기도 한다.  내게 바로크는 그런 존재다.

[네덜란드 바로크의 정수를 보여주는 베르메르의 진주귀걸이를 한 소녀.]

이탈리아의 카라바조와 베르니니, 보로미니, 프랑스의 푸생과 로랭, 스페인의 벨라스케스, 플랑드르와 네덜란드의 루벤스와 베르메르, 영국의 반다이크.  이들이 바로크를 이끌었던 거장들이다.  우와! 멋지다! 잘했다! 라는 말을 한 번 쯤은 해봤을 만한 작품들이 무수히 존재하는 바로크는 미술사에 있어서 참 축복받았던 시기였다.  정교하게 짜여지고 효율적인 르네상스와 달리 작가 자신들의 번뜩이는 생각들과 마음을 담아서 작품에 쏟아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소실점이 좀 맞지 않아도, 주인공이 누구인지 애매해도, 그리스.로마신화를 한없이 차용해서 그려도 모든 것이 수용되던 그런때 였기 때문이다.  바로크의 표현방법은 매우 극적이어서 그림에서는 무대공연을 보는 듯하고, 조각이나 건축은 불쑥 튀어나오고 들어가기를 제 집 드나들듯이 한다.

[클로드 로랭의 그림을 보면 베네치아에서 그림공부를 했다는 것을 여실히 볼 수 있다.]
[클로드 로랭의 그림을 보면 베네치아에서 그림공부를 했다는 것을 여실히 볼 수 있다.]

바로크와 로코코는 자주 비교되는 대상이다.  바로크에 이어 바로 로코코가 이어지는데 바로크는 상당히 남성적이고 로코코는 지극히 여성적인 취향일 탓이다.  바로크는 절대왕정이 존재하던 중앙집권의 시기였다.  모든게 남성중심이었고 왕중심이었고 후원자도 남성이었다.  그래서 거대하고 극적이고 마초적이며 감정의 기복을 더욱 심하게 보여주는 것이 바로크다.  바로크가 끝나는 시기도 프랑스의 루이14세가 죽은 그 해를 기점으로한다.  이탈리아에 비해 문화적으로 뒤떨어져 있던 프랑스는 루이 14세를 기점으로 문화대국으로 일어선다.  프랑스의 미(美)의 기준을 정하고 파리를 정비하고 베르사유로 궁을 옮기고 처음으로 쇼핑문화를 일으킨 시기였다.  이탈리아에 대적할만한 명품이 탄생한 시기가 루이 14세 부터이니 프랑스 명품의 역사는 꽤나 오래되었다.  이야기가 잠시 프랑스로 흘렀는데 실은 이탈리아의 카라바조를 더 이야기 해야한다. 바로크를 통틀어 카라바조를 대적할 자는 없기 때문이다.

[우피치에서 카라바조를 모두 대여중여서 메두사만을 보았는데도 소름끼치게 좋았던 카라바지오.]
[우피치에서 카라바조를 모두 대여중여서 메두사만을 보았는데도 소름끼치게 좋았던 카라바지오.]

카라바조는 바로크 시대 전체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 작가이다.  본명은 미켈란젤로 카라바조.  집안의 배경이나 누군가의 후원이 많지 않아 평생을 힘들게 살았지만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새로운 세계를 열어젖힌 작가다.  르네상스에서 보여준 촘촘한 풍경을 과감하게 삭제하고 등장인물을 앞으로 집중시켜 연극적인 연출을 한 것이다.  카라바조의 디오니소스, 엠마오의 그리스도, 성마테오의 소명을 보면 셰익스피어가 극을 연출했다면 이렇게 했겠지라는 것을 바로 떠올릴 수 있다.  뒷배경을 어둡게 인물들은 더욱 돋보이게 한 그의 표현력은 유럽 바로크 전체를 들썩이게 했다.  바로크시대의 대부분의 작가들은 카라바조의 이런 표현력을 따라하고 존경했다.  카라바조가 없었다면 벨라스케스도 베르메르도 그렇게 매력적인 그림을 그릴 수 없었을 것이다.  온갖 사고는 다 치고 결국 살인까지 했던 카라바조의 인생은 험난 했다.  그러나 그의 자유로운 영혼(?)이 바로크 전체의 웅장함과 요동치는 사람의 마음을 예술로 끌어들인 것이다.

[이렇게 그리니 더이상 할 게 없다고 할만도 한 라파엘로의 그림. 그래도 새로운 물결은 오기 마련이다.]
[이렇게 그리니 더이상 할 게 없다고 할만도 한 라파엘로의 그림. 그래도 새로운 물결은 오기 마련이다.]

라파엘로 이후 더 이상은 할 것이 없다고 여겨졌던 매너리즘 시기에는 거대한 바로크의 물결이 올 것을 알지 못했을 것이다.   역사가 그러하듯이 절대 올 것 같지 않은 암흑기여도 반드시 빛이나는 시기가 오기 마련이다.  우리도 그렇지 않을까?  현대미술이 더이상 갈 곳이 없고 할 건 다 했다고 하지만 여전히 새로운 무엇인가가 있을 것이라는.  무던히 시도하고 시간이 흐르면 지금의 현대미술은 매너리즘 비슷한 무엇으로 불릴테고 어느 시점엔 바로크에 필적한 것이 나올 것이다.  별 생각 없어 보인다고 별 것 아닌 것을 한다고 현대미술을 폄하하지 말고 새로운 물결이 오는 전조로 생각하면 좋겠다.  우리가 바로크를 보면서 느껴야 할 것은 이것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