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애몽이 부럽지 않은 재주많은 아이패드.

런던의 코벤트 가든의 애플마켓 앞에 애플사의 안테나 숍이 있다.  참 애플다운 발상이다.  내가 애플 안테나 숍에 들어갔을 때, 애플의 넓은 매장에 그 말많은 서양애들은 애플제품에 정신이 팔려서 아무도 말을 안하고 있었다.  아이팟, 아이폰, 맥북을 제치고 가장 인기가 좋은 것은 아이패드였다.  아이패드 한번 만져볼려고 10분을 넘게 기다렸지만 결국 내차례는 오지 않았다.  뭐 그래도 크기도 가늠해보고 어떤 애플리케이션이 작동하는지도 보았으니 그냥 만족하고 있다. (그럴려고 심히 애썼다. ㅜ.ㅜ)   한국에 출시되는 아이패드는 Wi-Fi가 안되니 쓸데없이 이동통신사의 배만 불리게 생겼다.  아이패드의 가격보다 3년약정의 아이패드의 가격이 훨씬 비싸다.  기분이 꼭 별채부록 얻으려고 수준낮은 잡지를 비싸게 주고 사는 느낌이다.  이렇게 말도많고 인기도 많은 아이패드는 활용도도 매우 높다.  그런 예를 보여주는 재밌는 트랜드 이노베이터가 있어서 소개를 한다.

Jesse Rosten이라는 작가는 아이패드를 엉뚱한 곳에 이용해 사람들에게 소소한 재미를 주고 있다.  Rosten의 아이패드 활용도를 보고 난 사람들의 리플은 이렇다. “진짜 맘에 드는데요. 정말 크게 웃고 갑니다.  기발하네요.” “여러가지로 대단해요.” “세상에나.  9개 아이패드를 아무데나 던져 놓았다구요?  저한테 그 중에 하나 적선하세요. -_-”  나도 그의 사진과 영상을 보면서 키득키득 웃기도 하고, 그의 발상이 기발해서 피식거리기도 했다.  많은 사람에게 기쁨을 준 그의 발상은 9개의 아이패드를 3개씩 나눠 합판에 고정해 사진조명으로 쓴 것이다.  사진이 매력적인 이유는 정직한 물리적 환경에서 구현할 수 없는 빛을 인공적으로 조성해 사람들이 꿈꾸는 이상향을 보여주는 때문이다.  그런만큼 사진작가들은 조명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하고 또한 시도를 한다. Rosten은 수많은 시도중에 아이패드를 이용했다.  솔직히 그 귀한 녀석들을 드릴로 합판에 고정할때 내 마음이 찢어질뻔했다.  돈도 많아. 그런데, 아이패드 이녀석 물건은 물건이다.  빛을 내뿜는 면적도 넓고, 평평하게 골고루 빛을 발하니 빛을 컨트롤하기가 더 쉽다.  조명에 쓰는 재료에 다라 각기 다른 효과를 내지만, 아이패드의 조명은 실로 간지난다.  어떤 조명보다 모델이 돋보이기 때문이다.  사진은 아래에 붙여 놓으니 잠시 감상하기 바란다.  동영상에서 보면 알 수 있지만, 아이패드를 들고 있는 Rosten의 친구들은 쉬는 틈틈이 게임도하고, 이메일로 체크하고 그러더라.  사진을 위해 뒤에서 물심양면 힘쓰는 스태프들에게 친절하게 재미도 선사하니 아이패드 니가 진정 효자구나. ^^*  Jesse Rosten의 여러작품을 구경하고 싶다면, http://jesserosten.com/ 이 주소를 참조할 것!

* 이 글을 썼던때가 2010년.  아트.컬처.트렌드의 칼럼들은 시간이 지나면 언제적 이야기야? 하는때가 종종 있다.  아이패드 출시 초기에 사람들의 호기심이 얼마나 컸는지를 보여주는 이야기라서 올려본다.

 

아이패드1
아이패드를 이용해 조명으로 썼다고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을만큼 빛이 자연스럽다.

 

아이패드2
이 정도면 백열전구 수십개 쓰는것보다 나을듯 싶다.

 

아이패드4
귀한 녀석들을 합판에 고정시켜놓은 모습. 아이패드는 여러모로 맘에드는 녀석이다.